투자 비법

영민 엄마의 재정계획 2018.11.13 09:52 posted by Mike Lee

2018년 수능시험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공부 잘하는 학생들에게 공부 비법을 들어보면 빠지지 않는 것이 오답노트를 꾸준히 이용했다고 말합니다. 오답노트란 문제집을 풀거나 시험을 보고 나서 틀린 문제들을 정리해 놓은 노트를 말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틀렸던 문제를 반복해서 틀리지 않겠다는 뜻입니다. 

성공하는 투자도 이와 비슷합니다. 실패하는 투자로 이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잘못된 투자를 반복하기 때문입니다. 일반 투자자는 실패하는 투자가 무엇인지 인식한 후 반복하지 않으면 자연히 성공하는 투자로 이어집니다. 실패하는 투자가 무엇인지 함께 알아봅니다.

 

실수 1: 투자하는 전체의 그림 부족

투자하는 목적이 있어야 합니다. 아이들 학자금인지 은퇴자금인지를 정확히 구분해야 합니다. 투자하는 기간에 따라서 투자의 위험성 등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막연히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 투자한다면 이것은 투자(Investment)가 아니라 투기(Speculation)가 됩니다. 투기는 도박과 비슷하여 가진 돈을 몽땅 잃을 수 있습니다.

 

실수2: 넘쳐나는 주식정보

24시간 방송하는 주식정보, 인터넷, 등 무궁무진합니다. 2017년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리처드 털러(Richard Thaler) 교수의 연구 결과는 주식시장 뉴스를 너무 자주 접하면 투자의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한다고 합니다. 마음의 흥분과 두려움으로 주식시장에서 사고팔기를 결정하기 때문입니다.

 

실수3: 마켓 타이밍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주식시장이 1,259일 열렸습니다. 이 기간에 투자한 자산은 수익률이 연평균 13%였습니다. 그런데 같은 기간에 주식시장이 가장 많이 상승한 31일 동안 내 돈이 주식시장에 없었다면 수익률은 0%13%라는 높은 수익률을 전혀 받지 못하는 것입니다. 누구도 1,259일 중 주식이 상승한 31일을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많은 투자자는 주식이 쌀 때 들어가고 비쌀 때 나오겠다는 마켓타이밍을 알게 모르게 추구합니다.

 

실수4: 투자하는데 인내심이 부족

통계에 의하면 뮤추얼펀드를 소유하고 있는 투자자는 대략 2, 3년 만에 변경한다고 합니다. 개별적인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는 이보다 더욱 자주 사고팝니다. 주식 가격의 변동이 주식시장의 상승세로 함께 올라간 것인지 어떤 다른 이유가 있어서 올라간 것인지는 짧은 기간 내에는 알 수 없습니다. 제대로 하는 투자는 최소 5년 혹은 장기간이 필요합니다.

 

실수5: 투자할 때 잘 될 경우만을 생각

이런 이유로 특정한 종목에 투자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투자가 잘못될 수도 있다는 투자 위험성을 먼저 고려하고 준비해야 합니다.

 

실수6: 과거 높은 수익률 종목에 투자

일반 투자자의 뮤추얼 펀드 선택은 대부분 과거 수익률에 의해서 결정을 합니다. 그러나 경험, 지식, 정보, 등이 비슷한 펀드 매니저들끼리 서로 경쟁하기에 높았던 수익률을 반복하기 매우 어렵습니다. 

공부 잘하는 학생들처럼 실수하는 문제를 반복해서는 안 됩니다. 분명한 투자의 목적과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투자하면 실수하는 투자에서 벗어날 수가 있습니다. 현재 나이, 가지고 있는 자산, 투자의 위험성 등을 고려하여 포트폴리오를 형성해야 합니다. 자산분배(Asset Allocation)와 분산투자(Diversification)로 제대로 형성된 포트폴리오는 성공하는 투자로 이어집니다.   11/11/2018


www.BFkorean.com


Copyrighted,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billionsfinance.tistory.com/entry/평생-보장연금Annuities [Billions Finance]

'영민 엄마의 재정계획'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객을 위한 재정설계사  (0) 2018.11.28
감사한 이유  (0) 2018.11.20
투자 비법  (0) 2018.11.13
투자하는 목적  (0) 2018.10.30
투자자 마음가짐  (0) 2018.10.24
하락하는 주식시장  (0) 2018.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