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귀재의 선택

중앙일보 연재 2018.05.04 21:20 posted by Mike Lee

중앙일보에 연재되고 있는 글을 따로 모웁니다저의 사이트에 처음 오시는 분들이 간단하게 먼저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한 것입니다다른 곳에 글과 중복되는 점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투자의 귀재라 불리는 워런 버핏이 20081월 투자 내기를 걸었습니다. 상금은 100만 불입니다. 상대는 뉴욕에 있는 투자회사 프로티지(Protégé Partners)라는 헤지펀드 투자 회사입니다. 내기(Betting)한 것은 “10년 동안 투자해서 누가 수익률이 더 높을 것인가?” 입니다. 내기를 시작한 지 9년이 되었고 올해 (2017) 말에 승부가 결정됩니다.

 

워런 버핏은 투자 종목 단 하나를 선택했습니다. 뱅가드(Vanguard) 500 인덱스 펀드입니다. 인덱스 펀드는 주식을 선별해서 투자하는 펀드 매니저가 없습니다. 뱅가드 500 인덱스 펀드는 주식 규모로 큰 500개 회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500개 회사는 애플, 알파벳(구글), 마이크로 소프트, 엑산 모밀, 존슨 & 존슨, 제너럴 일렉트릭(GE), 순위로 이루어집니다.

 

프로티지 회사는 현재 운용 중인 헤지펀드(Hedge Funds) 5곳을 선정했습니다. 프로티지 회사는 헤지펀드를 선정할 때 당연히 이름있고 경험 많은 주식 전문가, 혹은 주식 도사(?) 같은 사람이 운용하는 헤지펀드를 선정했을 것입니다. 헤지펀드는 큰 부자들만이 투자할 수 있는 투자종목입니다. 운용하는 투자금은 최소 빌리온(Billion) 단위입니다. 풍부한 자금력과 함께 펀드매니저는 회사 주식 선정을 도와주는 주식분석가(Stock Analyst)와 함께 유망한 주식을 선정해서 투자합니다. 헤지펀드 5곳의 이름은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다시 언급하면 뱅가드 500 인덱스 펀드에는 펀드매니저가 없습니다. 주식시장 변함을 예상하여 사고팔지도 않습니다. 인덱스 펀드와 비교하면 5개의 헤지펀드는 펀드매니저와 주식분석가의 도움으로 유망한 회사를 선정하여 투자합니다. 주식시장의 하락을 예상하면 미리 준비할 수도 있습니다.

 

투자 내기를 시작한 첫해인 2008년 프로티지의 헤지펀드는 23.9%만이 하락했는데 워런 버핏의 인덱스 펀드는 무려 37.0%가 폭락했습니다. 1년 지난 결과로 투자 전문가가 직접 종목을 선택해서 투자하는 것이 투자 매니저 없이 운용되는 인덱스 펀드보다 훨씬 유리하다는 결론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이것은 매우 성급한 결론이었습니다. 2009년부터 20146년은 매해 인덱스 펀드 수익률이 프로티지 헤지펀드보다 수익률이 높았습니다.

 

2015년 인덱스 펀드는 1.4% 그리고 프로티지는 1.7%로 변했지만, 2016년에는 인덱스 펀드는 11.9% 프로티지는 0.9%로 인덱스 펀드가 우위를 차지합니다. 지난 9년 동안의 결과는 뱅가드 인덱스 펀드는 85.4%로 상승했는데 헤지펀드는 단 22.0% 수익률입니다. 차이가 무려 63.4%입니다. (Buffett’s Bet with Hedge Funds: Year Nine, Investopedia, February, 28, 2017)

 

헤지펀드가 인덱스 펀드를 이기기 위해서는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주식시장에 전혀 알려지지 않은 몇 회사에 집중투자해야 하고 선택한 몇 개의 회사는 주식 대박으로 이어져야 합니다. 다른 방법은 금융위기 때처럼 주식시장이 폭락했을 때 헤지펀드는 미리 알고 주식시장에서 현금으로 전환하여 대박 나는 곳에 투자해야 합니다. 지난 9년을 돌이켜 볼 때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헤지펀드의 수익률이 저조한 이유 중 하나는 투자 경비 때문이라고 워런 버핏이 말합니다. 지난 10년간 일반 투자자가 투자를 도와주는 금융회사에 지급한 돈이 무려 $100 billion이라고 말합니다. (Buffett Assails Money-Manager Fees as Berkshire Reports Profit Rise, WSJ, February, 27, 2017) *$1 billion$1,000 million입니다.

 

일반 투자자는 투자해서 얼마간의 수익을 만들면 만족해합니다. 이것은 경제상식의 기본인 기회 경비(Opportunity Cost)를 전혀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지난 8년간 주식시장의 실제 수익률(S&P 500 Index)을 계산하면 50만 불이 150만 불로 불어나야 합니다. 일반 투자자는 같은 기간 80만 불만 증가했어도 만족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투자자가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부분은 제대로 투자했다면 80만 불이 아니라 150만 불이 되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지난 25년간 일반투자자는 인덱스 펀드를 이용해서 투자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한 마디로 저렴한 투자경비와 높은 수익률 때문입니다. 여러분은 왜 재정설계사가 나의 소중한 돈을 뮤추얼 펀드에 투자하는지 곰곰이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3/5/2017


www.BFkorean.com


Copyrighted,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All rights reserved.


















'중앙일보 연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버드(Harvard) 대학의 투자전문가  (0) 2018.05.25
‘투자자를 위한 법안’ 연기  (0) 2018.05.12
투자 귀재의 선택  (0) 2018.05.04
아이비(IVY) 학교의 투자  (0) 2018.04.27
은퇴준비  (0) 2018.04.20
수익률과 상관없는 투자비용  (0) 2018.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