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덱스 펀드

중앙일보 연재 2018.07.06 18:08 posted by Mike Lee

중앙일보에 연재되고 있는 글을 따로 모웁니다저의 사이트에 처음 오시는 분들이 간단하게 먼저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한 것입니다다른 곳에 글과 중복되는 점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2016년에 미국 투자자는 펀드매니저가 운용하는 뮤추얼 펀드에서 $358.8 billion을 꺼내어 $479.8 billion을 인덱스 펀드에 투자했습니다. (Year in Review: 2016 Saw Record Flows to Index Funds, WSJ, Dec. 29, 2016) *참고로 $1 billion1,000 million이라는 큰돈입니다.

 

투자자가 뮤추얼 펀드에서 인덱스 펀드로 옮기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필자가 20여 년 전부터 제대로 하는 투자는 인덱스 펀드를 선택하여 포트폴리오를 운용하라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한 마디로 수익률 때문입니다. 

뮤추얼 펀드는 펀드 매니저가 투자자의 돈을 모아서 유망하다고 전망하는 회사 주식에 투자합니다. 일반적으로 펀드 매니저 혼자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투자 선별가(Stock Analyst)의 의견을 종합하여 투자 결정을 합니다. 인덱스 펀드는 회사 규모에 의해서 이미 선정되어 있으므로 펀드 매니저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한 예로 S&P 500은 미국 500대 기업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미국 500개 회사에서 성적이 좋지 않을 회사는 투자하지 않고 수익률이 높을 회사만 선정해서 투자한다는 것이 뮤추얼 펀드 투자입니다. 문뜩 생각하면 정보력도 많고 투자 돈도 풍부한 뮤추얼 펀드가 회사를 잘 선정해서 투자하기에 수익률도 인덱스 펀드보다 분명 높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매년 뮤추얼 펀드와 인덱스 펀드의 수익률을 비교했을 때 모든 뮤추얼 펀드 중에서 인덱스 펀드 수익률보다 높은 뮤추얼 펀드는 20% 미만이라는 것입니다. (Wall Street’s “Do-Nothing” Investing Revolution, WSJ, Oct. 17, 2016)   

새해를 맞이하여 곰곰이 생각해 봅시다. 일반 투자자나 투자자를 도와주는 재정설계사가 뮤추얼 펀드에 투자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재정설계사가 탑 20%에 속한 뮤추얼 펀드를 선정해서 투자한다고요? 한 마디로 불가능한 일입니다. 필자나 재정설계사는 절대 투자전문가가 아닙니다. 투자전문가라고 말할 수 있는 펀드매니저도 인덱스 펀드 수익률 보다 떨어집니다. 

어떤 재정설계사가 운이 좋아서 탑 25%(Top Quartile)에 속한 뮤추얼 펀드에 투자했다고 합시다. 그러면 그다음 해에 같은 뮤추얼 펀드가 탑 25%에 속할 확률이 얼마일까요? 7.33% 입니다(S&P Dow Jones Indices). 이 말은 1년 전에 100개의 뮤추얼 펀드 중에서 수익률이 가장 높았던 펀드 25개 중에서 2년 후에도 같은 자리에 남아있는 뮤추얼 펀드는 단 1.4개라는 뜻입니다.

 

2016년 주식시장 수익률은 11.96% 그리고 2017년은 21.93%입니다. 미국 500대 기업의 평균 수익률을 말합니다. 여러분이 개별적인 회사를 선정하여 투자한 결과 수익률은 얼마인가요? 재정설계사 도움으로 투자한 수익률은 얼마인가요? 투자 경비 역시 뮤추얼 펀드는 인덱스 펀드보다 많습니다. 뮤추얼 펀드매니저, 주식선별가, 등 모든 사람이 봉급을 받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재정설계사도 손님의 돈을 뮤추얼 펀드에 투자해야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입니다.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샘얼슨(Paul Samuelson)은 ‘투자 전문가가 유망한 회사 주식을 선별한다는 것은 환상에 불과하다.’고 언급했습니다. 프린스턴의 경제학자인 매키엘(Burton Malkiel)은 ‘주식전문가 혹은 펀드 매니저가 주식시장의 평균 수익률보다 더 높을 확률은 거의 없다.’라고 그의 책(A Random Walk Down Wall Street)에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찰리 엘리스(Charles Ellis) 50 년의 투자경험(Index Revolution)으로 인덱스 펀드를 추천합니다.

 

필자 회사의 모든 고객(Client) 포트폴리오는 인덱스 펀드와 같은 ETF 종목을 이용하여 투자하고 있습니다. 평균 투자 경비가 단 0.1%이기에 주식시장에서 나온 수익률을 거의 그대로 받을 수 있습니다. 새해에는 여러분도 인덱스 펀드나 ETF 투자로 포트폴리오를 형성해서 운용하시기를 추천합니다.   1/15/2017


www.BFkorean.com


Copyrighted,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All rights reserved.














'중앙일보 연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에서 확실히 부자되기  (0) 2018.07.20
인덱스 펀드와 백만장자  (0) 2018.07.14
인덱스 펀드  (0) 2018.07.06
백만장자로 가는 길  (0) 2018.06.09
희망 없는 뮤추얼 펀드 투자  (0) 2018.06.01
하버드(Harvard) 대학의 투자전문가  (0) 2018.0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