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하는 장기투자

중앙일보 연재 2016. 9. 30. 22:51 posted by 사용자 Mike Lee


중앙일보에 연재되고 있는 글을 따로 모웁니다저의 사이트에 처음 오시는 분들이 간단하게 먼저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한 것입니다다른 곳에 글과 중복되는 점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은퇴를 위해서 투자하는 방법은 무궁무진합니다. 주식시장에서 거래하고 있는 회사 주식은 7,000종류보다 많습니다. 투자할 수 있는 채권 종류는 몇만 개가 됩니다. 투자를 직접 할 수도 있고 누구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성공으로 이어질 수 투자 방법은 장기투자(long-term investment)입니다. 장기투자를 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여러분과 함께 나누어 봅니다.

 

*감정(emotion)에 의한 투자에서 벗어남:

일반 투자자는 감정에 의해서 투자 결정을 합니다. 올라가는 주식시장에선 투자기회를 놓치는 것 같아 투자하고 내려가는 시장에서 두려움 때문에 팔고 나옵니다. 투자하는 기간이 10년 이상이라면 단기간에 변화하는 주식시장은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과거 주식시장을 살펴보면 어느 시점 10년 동안 투자했을 때 원금보다 적어진 적이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은퇴해서 나이가 75인 사람도 장기간 투자해야 합니다. 투자 위험성을 고려해서 40%만 주식에 투자했다면 40%10년 이상 장기간 투자할 수 있는 돈이기 때문입니다.

 

*주식투자의 분명한 사실:

우리는 주식투자 결과를 과거를 통해 알고 있습니다. 잘못된 주식투자 선택으로 가장 나쁜 경우는 투자 돈이 $0으로 됩니다. 그러나 어느 주식의 상승은 무한합니다. 투자 최악의 경우와 비교해 보면 투자하는 것이 결국에는 이익이 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복리이자:

복리 이자의 효과를 받기 위해서는 장기간 투자해야 합니다. 수익률 10%(미국 90년 연평균)7년 후 투자 돈이 두 배로 불어납니다. 수익률 7.2%10년 후 두 배로 불어납니다. 이렇게 투자 돈이 두 배로 불어나기 위해서는 시간이 절대 필요합니다.

 

*투자경비 최소:

요즘에는 컴퓨터로 직접 거래하면 수수료가 저렴하다고 선전하지만 가랑비에 옷 적는것처럼 수수료가 많아집니다. 이러한 경비는 한, 두 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몇십 년 계속된다면 그 액수는 상상외로 많습니다. 채권을 살 때와 팔 때 부과되는 수수료는 주식보다 20배가 더 부과될 수 있다고 재정신문인 월스트리트의 제이슨 즈웨그(How muni bonds yield 4%, 10-30-2015, WSJ)가 말합니다.      

 

*세금 절약:

단기간 거래에서 발생하는 수익은 매해 세금을 내야 합니다. 세금 비율은 10%에서 39.6%까지 부과됩니다. 세금으로 나가는 돈이 오랜 투자 기간을 걸쳐 재투자된다면 복리효과와 함께 크게 부풀어집니다.

 

*투자 위험성 많이 감소:

장기투자는 투자 위험성을 매우 적게 합니다. 단기간 투자는 주식이 쌀 때 사고 가격이 올라가면 팔아서 이익을 취한다는 마켓 타이밍을 합니다. 이론적으론 이성적인 판단인 것 같지만 이루어질 수 없는 투자 방법입니다.

 

제이 피 몰건(J.P. Morgan) 회사에서 S&P 500 인덱스 수익률 가지고 살펴보았습니다. 투자자가 1993 12 31일부터 2013년 연말까지 20년 동안 계속 투자했으면 수익률이 483%로 상승했습니다. 같은 기간 주식이 가장 많이 상승한 10일 동안 내 돈이 투자되지 않았다면 수익률은 191%로 감소하고 상승한 30일 동안 투자되어 있지 않았다면 수익률은 단 20%뿐이 되지 않습니다. 20년 동안 언제 주식이 올라갈지를 정확히 예측할 수 있는 사람은 지구 상에 없습니다.  

 

*마음의 평화:

주식시장이 내려가면 모든 미디어가 한마디씩 합니다. 왜 폭락하는지를 소위 전문가(?)를 모시고 설명하지만, 일반 투자자에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진정 필요했던 것은 폭락하기 전 정확히 언제 얼마가 내려간다는 소식일 것입니다. 미디어는 여러분의 관심을 유도합니다. 그래야 광고수입이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20년 전 다우 존스는 3,000이었습니다. 현재 약 18,000입니다. 20년 후 다우 존스는 분명히 올라갈 것입니다. 장기 투자하면 어떠한 주식시장 변함에도 편안한 잠을 잘 수 있습니다. 11/22/2015



www.BFkorean.com


Copyrighted,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All rights reserved.








'중앙일보 연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추얼 펀드와 재정설계사  (0) 2016.10.28
인덱스 펀드 투자  (0) 2016.10.09
성공하는 장기투자  (0) 2016.09.30
미래의 두려움  (0) 2016.07.29
은퇴자들의 재정계획  (0) 2016.07.16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Warren Buffet)  (0) 2016.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