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든 고향을 떠나 낯설고 말도 통하지 않는 미국에 이민을 왔습니다. 정신을 차릴 여유도 없이 밤낮으로 일을 했습니다. 아이들 교육하며 먹고살기 위해서입니다. 아이들 장성하고 돌아보니 세월이 훌쩍 지났습니다. 평생 일한 대가로 은퇴자산을 조금 마련했습니다. 

은퇴한 후 부부가 죽을 때까지 생활해야 하는 목돈입니다. 주식투자에 대해서 아는 바도 없고 투자하면 큰 손실을 볼 수도 있다는 막연한 두려움이 있습니다. 원금손실 없이 은행 이자보다 조금 더 받을 수 있는 투자, 죽을 때까지 생활비가 나오는 투자, 즉 한국의 연금 같은 투자를 생각해 봅니다.

 

보험회사는 이런 투자자의 입에 꼭 맞는 투자상품이 있다고 소개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어뉴이티(Annuity)입니다. 재정설계사나 보험인은 이 금융상품은 주식시장이 폭락해도 당신의 투자 원금을 보장한다.” “주식시장이 상승하면 투자 돈도 증가한다.” “여러분이 죽을 때까지 몇 퍼센트 수입을 보장한다.” 어뉴이티를 파는 사람들이 이렇게 설명하면 이런 유혹에 넘어가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야말로 어뉴이티의 단점은 전혀 없는 같습니다. 

보험회사는 돈을 벌기 위해서 어뉴이티라는 투자상품을 만들었습니다. 모든 장사가 그러하듯 상품을 팔아야만 돈을 벌 수 있습니다. 보험회사는 보험설계사를 비롯한 재정설계사가 어뉴이티를 팔아주면 수수료(Commission)를 줍니다. 이런 수수료를 받기 위해서 판매인(Salesman)은 열심히 노력합니다. 어뉴이티의 수수료가 평균 8%(New Rules Nest Target: Annuities, WSJ, Feb. 9, 2016)라고 합니다. 

어뉴이티 판매인이 받는 8% 수수료 외에 보험회사가 투자자에게 매년 부과하는 경비가 있습니다. 이 경비가 평균 3.61%(Money, Feb. 2012)입니다. 어뉴이티에 투자하며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비용에 대해서 영어로 직접 알아봅니다. *어뉴이티나 보험회사마다 부과하는 비용이 다를 수 있습니다.   <*Mortality & Expense Risk - 1.18%, *Administrative Fees – 0.14%, *Guaranteed Minimum Death Benefit Rider – 0.51%, *Guaranteed Lifetime Withdrawal Benefit Rider – 0.84%, *Fund Expense for Underlying Funds – 0.94%> 

변동성 어뉴이티나 인덱스 어뉴이티나 결국에는 뮤추얼 펀드(Subaccount)에 투자됩니다. 투자자가 어뉴이티에 투자하지 않고 뮤추얼 펀드에 직접 투자하면 어뉴이티 수수료와 경비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한 예로 뱅가드 S&P 500의 투자 비용은 0.04%입니다. 지난 30년 주식시장 연평균은 약 11%입니다. 뱅가드 인덱스 펀드에 30만 불 투자했다면 680만 불로 증가합니다. 어뉴이티 투자는 수수료로 한 푼도 내지 않았다고 가정해도 250만 불이 밖에 되지 않습니다. 어뉴이티에서 매년 부과하는 경비 때문에 무려 430만 불이 사라진 것입니다. 이 점을 투자자는 전혀 생각하지 않습니다. 생각할 수도 없습니다. 어뉴이티에 부과되는 모든 경비를 투자자는 모르기 때문입니다.

 

어뉴이티의 가장 큰 단점은 어뉴이티를 연금으로 받는 것으로 결정(Annuitization)한 후 연금을 받다가 사망하면 어뉴이티에 투자된 모든 돈이 사라진다는 것입니다. 이점을 투자자가 질문하면 보험회사는 걱정하지 마시라고 말하면서 남은 배우자도 연금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그러나 남은 배우자가 연금을 받기 위해서는 처음 연금 수령자가 받는 액수가 적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인생에 보장(Guarantee)이란 없습니다. 우리가 언젠가는 하늘나라도 간다는 것 그리고 살아있는 동안 세금을 내야 한다는 것 외에는 어떤 보장이 없습니다. 어뉴이티에서 말하는 원금 보장, 평생 생활비 보장, 고수익 보장, 보장이란 말에 매우 조심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미국에 이민 와서 자식들 키우며 정신없이 산 이민 일 세대, 금융지식이 많지 않은 사람을 이용해서 원금을 보장하며 주식시장 수익을 받을 수 있다고 말하며 어뉴이티를 만병통치약처럼 선전합니다. “너무 듣기 좋은 말은 사실이 아니다. (Too good to be true)”라는 말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3/4/2018






'영민 엄마의 재정계획'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헤지펀드의 결과  (0) 2018.03.19
자산관리사의 투자 조언  (0) 2018.03.13
투자에 ‘보장’이란 없다.  (0) 2018.03.05
투자하는 마음가짐  (0) 2018.02.27
두려운 주식시장  (0) 2018.02.20
백만장자로 가는 길  (0) 2018.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