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한 회사 투자 위험

영민 엄마의 재정계획 2020. 5. 27. 14:26 posted by 사용자 Mike Lee

투자하면 어느 회사에 투자할 것인가를 제일 먼저 고민한다. 그러나 이런 생각을 한다면 이것은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투기 즉 도박이 되기 쉽다. 일반 투자자는 물론 소위 투자 전문가(?)라는 사람도 결론부터 언급하면 미래에 유망한 회사를 선정해서 투자한다는 것이 매우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127년 역사의 GE 회사를 익히 들어서 알고 있다. 1897년 다우존스 지수를 처음 구성했던 12 회사 가운데 아직도 존재하는 회사이기 때문이다. 미 대형 회사의 본보기였던 유명 GE 회사의 주식가격이 최근 19911월의 가격과 같다. 30년 전 달걀 1더즌의 가격이 85센트, 소비에트 유니언이 존재했으며 이 당시 다우 존스의 지수는 단 3,000이었을 때다.

GE 회사는 글로벌 기업과 경영자에게 경영학 교과서였던 회사였다. 그야말로 기업으로서는 재정적으로 탄탄하고 주식가격은 꾸준히 상승하는 회사로 미국 국민에게 인식되었던 기업이다. 이런 이유로 GE 회사에 투자한 일반 투자자가 43%까지 차지할 정도였다. 이런 회사가 주식가격 폭락으로 넥프렉스(Netflix)1/4 그리고 테슬라(Tesla) 회사의 1/3에 불과한 기업으로 절락했다. 30년이란 장기투자를 했어도 주식가격이 상승하지 않고 가격이 그때와 가격이 똑같다는 것이다.                                        

118년이란 오랜 역사의 J.C. Penny 파산을 시작으로 고급 품목을 취급하던 니만 마커스(1907)와 미국 국민에게 익숙했고 영부인이었던 미셸 오바마가 즐겨 입었던 J. Crew(1947), 출장을 갈 때 이용했던 Hertz(1918), 그리고 Pier 1 Imports(1962)도 파산 신청을 했다. 의복에 연관된 비즈니스가 무려 78.8% 폭락했다는 것은 최근 코로나로 인한 결과이지만 코로나 전부터 이 회사들은 경영 부진이 있어왔다. 장기간 투자하면 주식가격이 상승한다는 일반적인 투자 통념이 무너진 것이며 오히려 실패한 투자로 이어진 것이다. 

몇십 년 후의 회사 운명은 현재의 회계 결과, 경영진, 품목, 등으로 판단하기 매우 어려운 일이다. 지난 5 2, 미국의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를 이끄는 워런 버핏 회장은 온라인 연례 주주총회에서 투자자들에게 사과했다. 회사의 손실이 5452000만 달러( 67조원)에 이르는 사상 최대 규모의 손실이었기 때문이다. 

2020 1분기 손실 발표에 이어 버핏 회장은 최근 미국 4대 항공사 주식도 전량 매도했다. 델타, 아메리칸, 사우스웨스트, 유나이티드항공의 주식을 모두 매도한 것이다. 버크셔 해서웨이가 매도한 총규모는 60억달러( 7조원)가량이다. `투자의 귀재`라는 버핏 회장도 잘못 선택한 기업 투자로 손실을 기록한 것이다. 

GE 회사에 40여 년 일하고 꿈에 그리던 은퇴 생활에서 새로운 일자리를 다시 찾아야 하는 상황(Retirement Shock: Need to Find a Job After 40 Years at General Electric by Thomas Gryta, April 22, 2018, WSJ)이 되었다. 폭락한 GE 주식가격과 회사에 기대했던 은퇴자금(Pension)도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 GE 은퇴자는 약 600,000명이나 되는데 회사 은퇴자금은 무려 $30 billion이나 부족한 상황이다. 

내가 몸담은 회사나 내가 선택해서 투자한 회사가 제2Apple, Alphabet(Google), Amazon이 되기를 희망하며 투자한다. 또한 주식은 장기간 보유하면 주식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 그러나 투자한 결과가 무지개처럼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개별적인 회사 투자로 은근히 투자 대박을 기대한다, 그러나 2004년 이후 S&P 500회사에서 ¼의 회사가 다른 회사와 합병했거나 아니면 파산했다. 500대 기업에서 25% 사라진 것이다. 사라진 회사를 선정해서 투자했다면 나의 소중한 돈이 종잇조각으로 변한 것이다. 

투자 이익과 위험은 항상 동반한다. 일반적으로 고소득을 기대하면 그만큼 투자 위험성을 동반한다. 개발적인 기업 몇 개를 선택해서 투자하는 것은 미국 500대 기업으로 구성된 인덱스 펀드 투자보단 분명 투자 위험성이 매우 높을 수밖에 없다. 

30년 전의 다우 존스는 3,000이었다. 코로나로 하락했지만 최근 다우 존스 지수는 24,000에서 오르고 내린다. 무려 8배가 증가한 것이다. 개별적인 회사를 선택해서 투자하지 말고 주식시장에 투자할 것을 오랫동안 추천한 이유이다. 피땀 흘려 모은 소중한 돈, “도박처럼 투자하고 있는지 다시 한번 확인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5/25/2020

이명덕, Ph.D., Registered Investment Adviser (RIA)
www.simple-portfolio.com
248-974-4212

Copyrighted,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billionsfinance.tistory.com/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

'영민 엄마의 재정계획'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자, ‘보장’이란 없다.  (0) 2020.06.10
5월의 신부  (0) 2020.06.04
특정한 회사 투자 위험  (0) 2020.05.27
워런 버핏과 인덱스 펀드  (0) 2020.05.20
직장인의 노후대책  (0) 2020.05.16
폭락 주식시장과 어뉴이티(Annuity)  (0) 2020.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