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추얼 펀드와 재정설계사

중앙일보 연재 2016. 10. 28. 22:03 posted by 사용자 Mike Lee


중앙일보에 연재되고 있는 글을 따로 모웁니다저의 사이트에 처음 오시는 분들이 간단하게 먼저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한 것입니다다른 곳에 글과 중복되는 점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특정한 회사 주식 투자로 쓴맛을 경험한 투자자는 뮤추얼 펀드에 투자합니다. 펀드의 많은 자산과 정보력 그리고 주식전문가라 말할 수 있는 펀드매니저의 투자 경험을 이용한다는 생각입니다. 그래서 재정설계사가 뮤추얼 펀드에 투자하는 것을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투자 결과를 보면 뮤추얼 펀드 투자는 잘못된 투자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뮤추얼 펀드는 크게 두 종류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하나는 펀드매니저가 여러 회사 주식을 선별해서 투자하는 뮤추얼 펀드가 있고 다른 하나는 펀드매니저 없이 운용되는 인덱스 펀드입니다. 인덱스 펀드의 대표적인 것이 우리가 잘 알고 있는 S&P 500 인덱스 펀드로 미국에서 회사 주식규모로 500개 회사가 설정되어 있습니다.

 

지난 3월 초 한 연구기관(S&P Dow Jones Indices Scorecard)에서 뮤추얼 펀드의 성적을 발표했습니다. 2014년 대기업에 투자한 뮤추얼 펀드의 수익률이 인덱스 펀드 수익률보다 더 높았던 뮤추얼 펀드는 단지 14%였다는 결과였습니다. 바꾸어 말하면 인덱스 펀드 수익률보다 적었던 뮤추얼 펀드가 무려 86%였다는 사실입니다.

 

이것이 작년 한 해에만 있었던 특이한 일이 아닙니다. 일 년이 아닌 지난 5년 동안 인덱스 펀드보다 수익률이 저조했던 뮤추얼 펀드는 89% 그리고 10년 동안 인덱스 펀드 수익률보다 뒤떨어졌던 뮤추얼 펀드는 82%라는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왜 재정설계사는 손님의 소중한 돈을 뮤추얼 펀드에 투자하는가?” 이러한 의문에 재정설계사가 인덱스보다 높은 수익률을 내는 뮤추얼 펀드를 선별에서 투자한다고 말한다면 이것은 맞는 말이 아닙니다. 뮤추얼 펀드를 직접 운용하는 펀드매니저도 높은 수익률을 내기가 어려운데 제삼자인 재정설계사가 미래에 탑 14%에 속하는 뮤추얼 펀드를 선별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미래에 탑 14%에 속하는 뮤추얼 펀드를 예측할 수 없는 또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펀드 매니저는 서로 비슷한 배경을 가지고 있기에 어떤 특정한 펀드 매니저가 항상 좋은 성적을 내기가 어렵고 반대로 나쁜 성적을 계속 내기도 어렵습니다. 이 말은 탑 14%에 속하는 뮤추얼 펀드가 일정하지 않고 항상 변한다는 뜻입니다.  

 

그렇다면 재정설계사는 손님의 자산을 왜 뮤추얼 펀드에 투자할까요? 결론부터 말한다면 재정설계사가 몸담은 회사와 본인이 돈을 벌기 위해서는 그럴 수뿐이 없기 때문입니다. 최근 월 스트리트 신문에 발표된 내용(Some Merrill Brokers Could See Cut in Base Pay, 12/2/2015, WSJ)인용합니다.

 

매릴 린치(Merrill Lynch) 투자회사는 약 14,000의 재정설계사가 있습니다. 재정설계사는 매릴 린치에 수익을 많이 내고자 합니다. 그래야 재정설계사의 수입 역시 많아지기 때문입니다. 내년부터 회사에 수익금을 올리지 못하면 재정설계사의 수입 역시 적어진다는 내용입니다. 맬린 린치 수익금이 많아지려면 고객에게 경비와 수수료(expenses & commission)를 많이 부과하는 종목에 투자할 수뿐이 없습니다.

 

한 예로2016년부터 경비와 수수료로 벌어드리는 액수가 $650,000 이상이 되어야 41%가 재정설계사 수입이 되며 그 액수보다 적어지면 수입이 올해보다 더 적어진다는 뜻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재정설계사는 고객의 이익보다 회사와 본인의 수입을 위해서 일할 수뿐이 없습니다. 많은 수수료와 경비는 재정문서에 나오지 않으므로 투자자는 알 수가 없습니다.

 

금융업계에서는 한 푼이라도 남에게 주지 않으면 그만큼 나의 수익으로 이어집니다. 투자하는 데는 싼 것이 비지떡이라는 말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주식시장이 상승할지 하락할지 알 수는 없으나 경비는 항상 부과된다는 사실을 투자자는 알아야 합니다.  12/13/2015




www.BFkorean.com


Copyrighted,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All rights reserved.








'중앙일보 연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자에 관한 생각  (0) 2016.11.19
어뉴어티(Annuity)의 문제점  (0) 2016.11.04
뮤추얼 펀드와 재정설계사  (0) 2016.10.28
인덱스 펀드 투자  (0) 2016.10.09
성공하는 장기투자  (0) 2016.09.30
미래의 두려움  (0) 2016.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