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IVY) 학교의 투자

중앙일보 연재 2018.04.27 16:49 posted by Mike Lee

중앙일보에 연재되고 있는 글을 따로 모웁니다저의 사이트에 처음 오시는 분들이 간단하게 먼저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한 것입니다다른 곳에 글과 중복되는 점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아이비(IVY League) 대학은 부모와 학생들이 가고 싶어 하는 학교입니다. 특히 한인 동포의 아이비 대학에 대한 열망은 대단합니다. 그러나 아이비 대학에서 부러워할 이유가 없는 것 한가지 있습니다.
 

미국의 유명 대학은 학교 운영비를 충당하는 자금(Endowment Fund)이 있습니다. 한 예로 하버드 대학의 운영자금은 약 $36 billion입니다. 이렇게 어마어마한 자금을 은행에 저축해 놓는 것이 아니라 주식전문가 혹은 주식 고수(?)가 투자를 잘해서 자금이 계속 불어나게 합니다. *참고로 $1 billion$1,000 million입니다. 

결론부터 언급하면 작년(2016) 유명대학의 투자 평균 수익률은 마이너스 2%를 기록했습니다. 주식시장의 지수인 S&P 500 수익률은 12%로 상승했습니다. 일반 투자자가 어떤 특정한 회사를 선정하지 않고 미국 500대 기업에 투자했다면 유명 대학 투자 고수가 투자한 것보다 수익률이 14%나 더 많다는 것입니다. 

일반 투자자는 하버드와 같은 최고의 투자 전문가가 투자하기에 당연히 고소득을 창출하리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입니다. 작년 하버드 대학도 $2 billion 손실로 마이너스 5%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1년 동안은 어떤 특별한 사정이 있었을 것이라고 관대히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과거 5년 평균 수익률을 살펴봅시다. 하버드 대학의 수익률은 5.9%였고 미국 주식시장의 수익률은 8.9%였습니다. 지난 10년 동안의 하버드 대학 수익률은 5.7% 그리고 주식에 60%와 채권에 40% 투자해서 투자 위험성을 훨씬 감소한 포트폴리오의 수익률도 6.9%로 하버드보다 더 높은 수익률입니다. (Harvard University Endowment Posts 2 Percent Loss on Investments, Economy, September 22, 2016) 

미국에서 대학 운영자금이 가장 큰 40개 대학의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떨어진 학교가 무려 35개의 학교라는 발표입니다. (How Colleges Lost Billions to Hedge Funds in 2016 by Charlie Eaton, February 20, 2017, The Chronicle of Higher Education) 

대학 운영비 투자 수익률이 주식시장 수익률보다 떨어진 이유 중 하나는 투자경비 때문입니다. 2015년 단 한 해 동안 투자경비로 나간 돈이 무려 $2.5 billion입니다. 이 숫자는 2009년부터 2015년까지 $1의 수익에 대해서 60센트가 투자비용으로 나갔다고 발표했습니다. (Endangered Endowments: How Hedge Funds Are Bankrupting Higher Education, Strong Economy for All Coalition) 

투자하면 일반 투자자는 은근히 투자 대박(?)을 기대하며 좋은 투자가 무엇인지 찾고자 합니다. 유명 대학의 자금을 운용한 펀드매니저는 일반 투자자보다 똑똑하고 뛰어난 주식 전문가임은 틀림없습니다. 자금력이나 정보력 등에서 일반 투자자보다 훨씬 좋은 조건에 있습니다. 그러나 투자 성적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일반 투자자보다도 수익률이 떨어졌습니다. 오래전부터 주식의 도사(?)는 없다고 필자가 자주 언급한 이유입니다. 

간혹 어느 시점에 어떤 투자전문가가 높은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이것은 특별한 경우입니다. 일반 투자자 모두가 특별하게 투자할 수 없습니다. 로또에 당첨되는 사람은 분명 있습니다. 그렇다고 나도 로또에 당첨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그저 허황한 희망일 뿐입니다. 

하버드 대학은 최고의 명문 학교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학교 운영비를 운영했던 투자 전문가 절반이 직업을 잃는다고 합니다. 한 마디로 저조한 수익률 때문입니다. (Havard Endowment to Lay Off Its Half Staff, WSJ, January 26, 2017) 

미국 금융산업에선 투자경비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은 투자가 아닙니다. 제대로 된 투자는 투자비용이 오히려 저렴합니다. 수익률도 더 높습니다. 그래서 20여 년 전부터 인덱스 펀드 투자를 추천한 이유입니다. 다시 한번 투자비용과 수익률을 심사숙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2/26/2017

www.BFkorean.com


Copyrighted,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All rights reserved.


















'중앙일보 연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자자를 위한 법안’ 연기  (0) 2018.05.12
투자 귀재의 선택  (0) 2018.05.04
아이비(IVY) 학교의 투자  (0) 2018.04.27
은퇴준비  (0) 2018.04.20
수익률과 상관없는 투자비용  (0) 2018.04.06
인덱스 펀드와 백만장자  (0) 2018.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