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에 연재되고 있는 글을 따로 모웁니다저의 사이트에 처음 오시는 분들이 간단하게 먼저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한 것입니다다른 곳에 글과 중복되는 점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올해는 워런 버핏이 회사 최고경영자(Berkshire Hathaway, CEO)로 취임한 지 50주년이 된 해입니다. 그동안 회사 주식가격이 $12에서 $220,000으로 상승했습니다. 수익률은 1,826,163퍼센트 (매년 21.3%)로 놀라운 성장을 했습니다. 워런 버핏은 투자자로 성공한 사람 중 하나임이 틀림없습니다.

 

기자 한 사람이 워런 버핏의 사무실을 방문했습니다. 월 스트리트에 있는 사무실과는 전혀 다르다는 것을 한눈에 느꼈습니다. 투자자로서 당연히 사용하는 컴퓨터가 없습니다. 여러 회사 심볼(tickers)도 없습니다. 블룸버그 터미널도 없고, 주식 차팅(charting software)도 없고, 주식 예상 문서도 없습니다. 책상에 있는 것은 신문과 책 그리고 벽에 걸려 있는 아버지 사진이 전부입니다.

 

워런 버핏은 일반 투자자가 필요로 하는 대부분의 주식 도구(tools)를 거부합니다. 여기에 일반 투자자가 배워야 하는 교훈이 있음을 모건 하우설이 말합니다.

 

 *무작위(random)로 일어나는 상황에 대한 설명을 조심

인간의 본성은 무작위로 발생하는 일이나 설명할 수 없는 사건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합니다. 그래서 이유를 첨부합니다. 주식시장이 0.5% 하락했으면 하락한 이유를 생산 통계 하락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진정한 이유는 아무도 모릅니다. 주식시장이 하락한 이유는 오르고 내림을 반복하는 것이 주식시장이므로 주식시장 역할을 그저 한 것뿐입니다.

 

무작위로 일어나는 사건에 관해서 설명을 계속하다 보면 미래에 일어날 사건에 대해서 예상할 수 있을 것 같은 착각에 빠집니다. 앞으로 생산 통계가 하락하면 주식시장이 하락할 것으로 예측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예측이 맞을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속보 뉴스(breaking news)는 멀리

상승기에 있는 주식시장이 2015년 새해 들어 오르고 내림을 반복했습니다. 작년 기록에서 약 5.0%나 급격히 하락했습니다. 지난 2개월 동안 다우 존스가 2,000포이트를 오르락내리락했습니다.

 

이럴 때마다 긴급 뉴스가 나옵니다. ‘주식 대폭락등을 주제로 한 비관적인 소식입니다. 비관적인 소식이 사람들의 감정을 자극하는 데 매우 효과적입니다. 신문, 방송, 등 모든 매체는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져야 돈(광고수입 등)을 벌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강력하고 확실하다는 의견

심리학자인 필립 테트럭(Philip Tedlock)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주식 분석가 중에서 미래 주식 가격이 얼마인가를 확신하는 분석가들의 성적이 가장 나쁘다는 것입니다. 방송 매체는 확신에 찬 의견을 선호하지 이럴 수도 있고 저럴 수도 있다.”라는 의견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그래서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긴다.’는 말이 있듯이 분석가는 더욱 큰 소리를 냅니다.

 

일반 투자자는 이러한 사람보다는 자기 의견이 맞지 않을 수도 있다고 언급하며 과거의 잘못으로 배운 것이 있다고 말하는 사람에게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그리고 미래를 예측할 때 확신보다는 확률을 말하는 사람의 의견이 더욱 중요합니다. 이러한 의견에 흥분되지는 않지만 제대로 하는 투자에는 도움이 되는 조언입니다.

 

*장황한 설명은 필요하지 않음

책 한 권의 중요한 내용은 1/10로 줄일 수 있습니다. 투자 전문가라는 사람은 본인의 보수를 정당화하기 위해서 장황하게 투자내용을 소개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일반 투자자는 이러한 설명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실업률, 이자율, 환율, 생산율, 등과 여러 가지 경제 문제와 한 개인의 재정과는 무관합니다. 일반 투자자는 은퇴하기 위해서 얼마가 필요한지, 아이들 학자금을 어디에 투자하는지, 주택융자금을 어떻게 할지, 등을 판단하고 결정해야 합니다.

 

워런 버핏은 일반 투자자가 원하는 정보(information)를 멀리합니다. 투자의 귀재가 원하는 것은 정보가 아니라 지식(knowledge)입니다. 그래서 주식가격을 보여주는 모니터(monitor)가 없습니다. 감정보다는 이성적인 판단을 하기 위해서입니다.   10/25/2015




www.BFkorean.com


Copyrighted,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All rights reserved.









'중앙일보 연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래의 두려움  (0) 2016.07.29
은퇴자들의 재정계획  (0) 2016.07.16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Warren Buffet)  (0) 2016.06.18
부자가 되지 않는 이유  (0) 2016.06.10
IRA를 상속할 때 주의할 점  (0) 2016.05.20
주식시장의 미래  (0) 2016.05.07